기사 메일전송
  • 기사등록 2019-06-26 16:54:58
기사수정

아시아의 모바일 사업자들이 2018년에서 2025년 사이에 신규 5G망 가설에 3700억달러를 투자할 전망이라고 25일 MWC19 상하이에서 출간된 GSMA의 최신 모바일 경제 시리즈 아시아 태평양판이 밝혔다. 

올해 초 세계 최초의 5G 전국망이 한국에서 상용화됐고 2025년까지 24개 아시아 태평양 시장에서 5G 상품이 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. 5G는 향후 15년 동안 이 지역 경제에 9000억달러에 가까운 기여를 할 전망이다. 

중국은 현재 상하이를 포함한 모든 주요 도시에서 내년 상용화를 목표로 5G망을 시범 운용 중이다. 2025년에는 중국 모바일 연결의 28%가 5G가 되면서 전 세계 5G 연결의 30%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. 

마츠 그란리드(Mats Granryd) GSMA 이사장은 “비록 4G가 아직은 아시아 전반에서 우세하지만 이 지역 사업자들은 소비자를 위한 새 서비스를 촉진하고 산업과 제조업을 혁신하고 경제 성장을 가속할 5G망 가설에 수십억달러를 투자하고 있다”며 “5G가 현실이 되어감에 따라 우리는 지역 내 정부와 규제 당국에 진보된 네트워크 투자를 촉진할 우호적 사업 환경을 적극 조성하고 사업자들이 차세대 디지털 서비스를 모든 아시아 시민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”고 말했다. 

이 보고서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. 

· 모바일 사업자들은 2018년부터 2025년까지 설비투자에 투자하는 5740억달러 가운데 3분의 2에 달하는 3700억달러가 신규 5G망에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. 중국만 계산해도 2025년까지 5G에 1840억달러를 투자할 전망이다 

· 4G는 2018년 아시아에서 전체 연결의 52%[1]를 차지한 가장 지배적인 모바일 기술이며 2025년까지 지역 내 연결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성장할 전망이다. 이 시점에 5G망은 전체 연결의 18%를 점유할 것으로 예상된다. 

· 2025년까지 아시아 내 모바일 연결 5건 중 4건은 스마트폰이 되면서 2018년 61%보다 증가할 것이다. 

· 2018년 말 아시아의 순 모바일 가입자 수는 이 지역 내 인구의 67%에 해당하는 28억명이었다[2]. 가입자 수는 2025년까지 인구의 72%인 31억명으로 증가하겠지만 많은 핵심 시장이 성숙함에 따라 성장률은 둔화할 것이다. 

· 2018년에서 2025년 사이의 신규 가입자는 거의 모두 인도, 중국, 파키스탄, 인도네시아, 방글라데시, 필리핀 등 6개 국가에서 발생할 것이다. 

· 지난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모바일 기술과 서비스는 지역 GDP3의 5.3%에 달하는 1조6000억달러 규모의 경제 가치를 일으켰다. 이 기여는 2023년 1조9000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. 

·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모바일 생태계는 직간접적으로 1800만명의 고용을 창출하며 지난해엔 규제 비용 및 전파사용료를 제외한 세금만으로 1650억달러를 공공 부문에 기여했다. 

0
기사수정

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.

http://www.todaily.net/news/view.php?idx=12763
기자프로필
프로필이미지
나도 한마디
※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,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. 0/1000
사이드배너_아시아 미술 소장품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