기사 메일전송
  • 기사등록 2019-06-19 13:50:57
기사수정


▲ 월드쉐어와 대한안경사협회가 키르기스스탄 해외봉사를 진행하며 현지 국립병원에서 감사장을 받고 있다


국제구호개발 NGO 월드쉐어(이사장 최순자)가 대한안경사협회(회장 김종석)와 함께 700여 키르기스스탄 사람들에게 희망의 빛을 전했다. 

13일부터 시작한 이번 키르기스스탄 해외봉사는 총 6박 7일간 진행했다. 이번 캠페인은 지난해 탄자니아에 이은 두 번째 희망의 빛 캠페인으로 저시력 소외계층에게 정확한 검안으로 제작된 안경을 전달하기 위한 것이다. 

봉사단은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 지역을 방문해 경제적 상황이 어려운 약 700여명의 현지인 및 고려인을 대상으로 정확한 검안을 진행했다. 

당시 현장에는 어린아이부터 노인, 장애인 등 예상보다 많은 인원이 몰려 처음 계획한 시간을 넘어 저녁까지 봉사가 이어지기도 했다. 추가로 검안한 모든 인원에게 안경을 제공하기로 결정한 월드쉐어와 안경사들은 한국에 돌아온 뒤 시력에 맞는 안경과 선글라스 등을 제작해 현지에 배포할 예정이다. 

월드쉐어와 대한안경사협회는 5월부터 희망의 빛 캠페인을 위한 ‘희망의안경원’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. 희망의 안경원은 참여 안경원에 기부 단말기를 설치해 방문한 고객들이 쉽게 기부에 동참할 수 있게 한 것으로 모인 기부금은 저시력 소외계층을 위한 안경 제작 및 교육·보건위생 사업에 사용된다. 

한편 월드쉐어는 유엔 경제사회 이사회(UN ECOSOC) 특별협의지위를 획득한 국제구호개발 NGO로 전 세계 26개국에서 그룹홈과 해외아동결연 등 다양한 구호활동과 지역개발에 힘쓰고 있다.

0
기사수정

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.

http://www.todaily.net/news/view.php?idx=12609
기자프로필
프로필이미지
나도 한마디
※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,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. 0/1000
사이드배너_아시아 미술 소장품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